건강 - 해당되는 글 2건

갑자기 무거운내용의 글을 쓰려니까 부끄러워진다.
만날 트위터에서 das 폭트 를 하고있고, 페이스북에서까지 잉여짓을 하고있는 상황에
그래도 요즘 고민되고 눈에 신경쓰이는 일들이 있어 한번 정리해보고싶어서 오래만에 블로그를 켰다.

 역시 관점과 고민은 건강. 그리고 사회에서 강요되어지기 때문에 얻을수밖에 없는 건강이다. 

지금 잠시나마 인턴으로 일하는 분야에 Noise Health 도 있기때문에 그쪽 관련 자료들을 많이 접하게된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Noise 와 Health의 연관관계에 대한 연구도 적고 학설도 적지만.

이미 유럽에서는 2006년부터 프로젝트를 시작해서. 6년만에 그 결과물을 만들었다.
짧게 요약하자면 소음 '공해' 라는 환경때문에 사람들이 질병을 얻고 건강을 해한다는 것이다.

소음 때문에 나오는 질병이라는 결과물로는 고혈압,심장마비등으로 연결되는 IHD  그리고 Highly Annoyance , 이명, 등이있다.
그리고 그 질병등으로 야기되는 DALY- disability-adjusted life year 도 무시할 정도는 아니다. 

자자 이쯤 서론은 길고 우선 두가지 예를 들고자한다.

첫번째는 신공항
두번째는 지하철가판대근로자들이다.


첫번째 신공항이야기.
이부분은 조금은 민감한 이야기도한데. 한때 부산신공항 이야기로 가덕도와 밀양시 사이에 엄청난 논쟁이 있었다고 한다.  여기서 나는 가덕도의 편도 밀양의 편도 아니다. 문제는 과연 신공항이라는 부분이 건강에 있어서 어떠한 역할을 끼치냐는 것이다.
사실 신공항이라는것을 유치함으로써, 그 건설경기를 통하여 또한 그를 통한 유동인구를 통하여 지역사회의 경제적 발전이 가능하다는 가정하에 신공항을 유치하려고 하는것이다. 아마 부동산 경기 발전으로인한 땅값상승도 한몫하겠지. 이쯤되면 위에 내가 서론으로 풀어놓았던 소음에 대해서 접근해보려고한다.

2005년부터 이루어진 프로젝트는. 각나라의 소음정도를 측정하여 그 소음에 따른 질병손실정도를 평가한다. 그 소음의 노출의 평가가 되는 여러 지표중 아니 여러 장소중 한곳은 공항이다. 즉 공항에서의 항공기  이착륙시 나오는 소음이 엄청난 건강의 방해요인으로 작용한다는것이다.

물론. 신공항이 좋지만, 건강에 좋지않고- 결국 고혈압이나, 수면장에 이명등이 온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배부른소리, 그 도시에 직접 살지 않아보지 않아서 그렇다. 그 도시는 죽어가고 있다 라고 말할수있다. 하지만. 그 도시가 죽어가고있기에 그런 위험한 건강방해요인을 무릎쓰고 그러한경제적인 효과를 노려야 한다는것인가?

그런식으로 우리의 질병은 강요되어지고, 사회는 우리의 건강과 경제를 그정도밖에 보장하지 못한다는것인가?



두번째. 지하철가판대노동자이야기.

이것은약간 뜬금없는이야기인데, 지하철의 평균 소음이 80dB 이라는 기사를 읽었고, 그 소음상황에서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기위해서는 115dB 이라는 볼륨으로 음악을 들어야 한다는 이야기었다. 근데 그 115dB이라는 정도가 15분만 들어도 이명을 야기시킨다는이야기었다.  그렇다면 내가 학부때 배운 짧은지식으로 따지다면 80dB이상 노출이 된다면 이미 우리의 청각세포는 손상을 받는다는것이었다. 여기서 나오는 또다른이야기는 평균소음. 평균이 80dB이라는 이야기는 어떤경우는 80이 안되고 어떤경우는 80을 넘는다는 이야기이다. 즉. 지하철의 플랫폼은 평균 80dB의 소음이 존재하는곳으로 평균 80dB이라는 소음은 우리의 건강에 좋지 않은 상태라는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그곳에서 상주하는 관리요원 또는 지하철가판대노동자의 건강환경은 어떤것인가?  
결국 그들의 노동환경자체는 소음에 의한 질병이 생길수밖에 없는 그러한 노동환경이라는 것인가?
그리고 국가는 그러한상황에 노동자를 배치한다는 것인가?  요 몇일전 빠리에 잠시 여행할 기회가 있었는데 빠리의 메트로에서는 가판대나 그곳에 노동또는 상주하는 인력/근로자를 보지 못하었다.

결국 그곳에서 일할경우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기에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막을수가 없고, 또한 막는다하더라도 그들의 반발이있기에- 우리나라는 그렇게 질병을 강요하고있나. 


-우리나라의 노동환경이나 또는 주거환경 또는 건강환경을 보면 
돈이라는 문제때문에 돈이라는것을 포기할수없기때문에, 건강을 포기하는 상황을 많이 보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건강이 중요하지 않냐 라는 말을 하게되면. 배부른소리 또는 너가 그상황이 아니라서 모른다 라는 이야기를 듣는다.
오히려 그럴수록 건강을 지키고자하고 국가에게 사회에게 경제적인 상황과 건강적인 상황을 요구해야하지 않나 싶다. 

돈이 건강보다 우선되어서는 아니되고
돈이 건강보다 우선시 될정도로 우리의 삶과 생각 그리고 실질적인 경제적인 삶이 안좋지 않았으면 좋겠다. 

국가가 경제적. 삶적인 부분을 보호해주고, 그러한 안정적인 경제적활동으로부터 건강의 삶을 누리는 그러한 사회가되었으면한다. 
그리고 우리의 인식또한 그렇게되었으면 한다. 

Bonn,Germany 
03.07.2011 

 
신고
      생각하는일들  |  2011.07.04 06:57







SSRI. is this soma? or not?



오늘이었다. 인턴을 들어와서 처음으로 제대로 했던 일이었던 교정작업을 마치고, 그 간행물이 출간된것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샴페인을 마시다가.나온이야기이다. 일의 발단은 그것이었다. WHO에서 담배는 금지하면서 왜 알콜은 금지 안하냐? (이말인 즉슨 왜 오피스에서 알콜은(샴페인)은 마셔도 되면서 담배는 피지못하느냐였다) 그러다가 담배는 건강을 해치지만 알콜은 해치지 않는다에서 (물론 moderate drinking 이다. 그나저나 WHO에서 말하는 moderate drinking의 기준은 남자는 와인2잔. 여자는 와인1잔이다. -매일 ) 담배또한 Socialization을 하는데 필요하다라는 이야기였다가. 담배를 피지 않으면 사람들은 socializing 을 하기가 힘들고그렇기때문에 담배를끊을 경우 physically 건강해 질수있지만 mentally socially 힘들어 질수도 있다라는근거였다. 그러다가 화제는 건강에 대해서 나오기 시작했고 그러다가. 건강의 정의에 대해서 나오면서 ( WHO에서 말하는 건강의 정의는 physically, mentally, socailly well-being 을 의미한다 ( spiritually 는 빠졌다) ). mental heath에 대해서 이야기 하기 시작했다.



Mental Health, 정신적 건강. 미국에서 가장 많이 처방되는 약. SSRI,이것들이 주제였다. (물론 유럽, 지금 내가있는 독일 에서는 SSRI가 처방되겠지만 그약은 가장 유명한 프로작은 아니다. 심지어 독일사람들은 프로작이 무엇인지도모른다.) 갑자기 이런생각이 들었다. SSRI(Selective Serotonin Reuptake Inhibitors)는 어떤약일까?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현대사회에서 우울증은 감기와도 같은것이라고, 그렇기에 우울감을 느낀다면 SSRI 한알을 먹으라고, 좀더우울하면 두알을 먹으라고, 그러면 당신의 우울한 감정은 나아진다고, SSRI는 좋은약이라고, 오랫동안 약을 먹었다고 하더라도 용량을 증량시킬 필요가 없다고 말이다.



더 이상. 감정 희 노 애 락. 특별히 즐거움과 우울함은 감정이 아니라 우리뇌에서 분비되는 세로토닌의 레벨에 따라서 결정되기 시작했다. (물론 똑같은 레벨이라도 사람들의 역치에따라 어떤사람은 우울하고, 어떤사람은 기쁨을 느끼겠지만, 그것과상관없이. 각자의 기준에 따라서 그 레벨이 높다면 행복한 것이고, 그 레벨이 낮다면 우울함을 느끼겠지만 말이다). 따라서 기분이 좋고 나쁘고가 아니라. 우울하고 아니고가 아니라. 세로토닌의 레벨이 높고 낮고가 그사람의 기분을 결정하는 기준이 되어가고있고, 거리낌없이 세로토닌을 조절하는 약을 섭취하라고 말한다.



현대인에게 있어서 우울증은 흔하다. 그원인이 comparison에 의한 결과인지, 아니면 정말 현대사회가 mentally well-being을 하기 어려운 사회로 가고있는지 그것은 모르겠지만. 많다. 이미 내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SSRI를 경험했고, 몇몇은 SSRI를 먹었었고, 몇몇은 아직도 먹고있고, SSRI로도 극복하지 못하고 자살한 사람도있다, 그리고 나또한 SSRI의 도움이 필요한적이있었고, SSRI대신 EMDR(생리적 치료메커니즘은 다르지만 결과는 동일했다)로 치료를 받았다.



갑자기 그런생각이 들었다. 물론 이 글을 읽는 사람중에서 (얼마나 많은사람들이 글을 볼지는 모르겠지만), 우울증 때문에 힘든사람들이있고, 내가 하는 말이 그들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겠지만, 우울증이라는것이 과연 어떤것일까라는 생각과 함께 SSRI가 과연 치료제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SSRI는 우울증 뿐만이 아니라 강박장애나, 공황장애등에서도 사용되며 그용량은 일반 우울증의 치료용량보다 높다.



SSRI, 과연 신이 인간에게 허락한 또하나의 도구일까, 아니면 다른 복잡한 감정으로부터 도망치려고 하는 soma 인것일까? (정말로 우울한기분과, 가슴아픔에 있어 SSRI를 택하는 사람들을 욕하려는것이아니다). 헉슬리의 멋진신세계(the brave new world)를 보면 소마라는것이 나온다. 또는 이퀄리브리엄이라는 영화를 보면 무언가 약이나온다(뭔지는 기억이 안난다). 소마. 인간이 감정을 잊게해주고 평정심과 평안함을 느끼며 아무런 감정의 기복없이 살아갈수있게해주는 magic 약. 사회를 구성하고 사회를 안정적으로 만들어주고, 흔들리지 않게 만들어주는 그런약. SSRI는 그런약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만약에, 만약에, 모든사람이 SSRI를 택하고, 우울한감정을 느끼지 못한다면, 사회가 우울증이라는것을 모른다면 (SSRI 때문에), 사회는 안정적이고 사람들은 업무의 효율을 높인다면 말이다. 그것이 올바른 감정일까 사회일까 라는 생각이든다.



적어도 나는, 우울한 감정또한 인간이 느낄수있고, 느껴야만하는 감정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지나친 우울감에 일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고 그사람들에게는 SSRI같은 항우울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생각 보다 많은 사람들은 자기가 우울하다고 쉽게 자가진단을 내리고, 자기가 우울증에 빠져있다고 쉽게 착각한다. (하지만 내가 경험하고, 배운바로는 일상적인 사회생활이 불가능할정도가 아니라면은 굳이 SSRI을 먹어야 하느냐 라는 이야기를 들었으므로) 단지 우리는 조금 우울한 정도를 피하기위해서 SSRI를 취하는것이 아닐까? 또는 사회가 가지고 있는 구조적인 결함, 도시화, 경쟁구조, 효율성 강조, 등때문에 피폐해져가는 인간의 감정을. 구조적인 수정을 통하여 치료하지 아니하고, 그 구조를 유지하고 (아마 효율성 때문이겠지) SSRI등을 통하여 사람을 조절 하려는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



아직까지는 쉽게 이야기하지는 못하겠다. 많은 사람들이 우울증때문에 고통스러워하고 힘들어 하는것을 봤기때문에, 그리고 나또한 그것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알기때문에, 하지만 고민해봐야 하는것은 우리가 쉽게 우울해지는것은 사회적인 경향이고, 사회의 구조때문이라는것을. 그리고 그 사회구조를 고쳐나가야지 단순한 증상을 완화하기위해 SSRI를 택하는것은 최선의 방법이 아니라는것은. 말할수있을듯하다.



신고
      생각하는일들  |  2011.03.31 05:40



's Blog is powered by Daum

 

티스토리 툴바